::: 친절한 법무사 사무소 :::
 
 
 
 
 
 
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제목 : "마악사범 소변채취 합헌"
 작성자 : 관리자 2006.08.10 17:25:00, 조회 1,137 

 
교도소에 수감된 마약류사범을 대상으로 마약반응검사를 한다며 월 1회 정기적으로 소변을 채취하는 것은 헌법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주심 이공현 재판관)는 7월27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아 복역중인 A씨가 "교도소의 소변채취행위는 영장주의에 반하고, 헌법이 보장하는 신체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라며 낸 위헌확인 헌법소원사건(2005헌마277)에서 재판관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이같이 결정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소변 채취는 교도소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한 것으로 수사에 필요한 처분이 아닐 뿐만 아니라 검사 대상자들이 스스로 소변을 받아 제출하는 방법으로 시행됨으로써 그들의 협력이 필수적이어서 강제처분이라고 할 수 없다"며, "영장주의 원칙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이어 "마약의 복용여부는 외부관찰 등에 의해서는 발견될 수 없으며, 징벌 등 제재처분없이 자발적으로 소변을 받아 제출하도록 한 후, 3분내의 짧은 시간에 시약을 떨어뜨리는 간단한 방법으로 실시된다"며, "대상자의 신체 배설물에 대한 자기결정권이 다소 제한되더라도 그것만으로는 소변채취의 목적 및 검사방법 등에 비춰 과잉금지의 원칙에 반한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죄로 징역 10월을 선고받고 수형생활을 하고 있는 A씨는 교도소측이 소변을 강요에 의해 채취한 것은 헌법상 보장된 기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헌법소원을 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7  인권위, 기소전 피의사실 공표는 인권침해  관리자 2006.08.16 1,030
126  행정기관이 사유지 빌려 체육시설 설치한 경우 "소유주, 철거·부지인도요구는 권리남용"  관리자 2006.08.16 1,055
125  초보골퍼가 친 공에 실명해도 본인책임 40%  관리자 2006.08.10 1,052
124  법조비리 연루 전 고법부장판사 구속  관리자 2006.08.10 1,094
123  대법원 "법조계 자정"…고강도 처방  관리자 2006.08.10 787
122  성전환자 호적상 성별 정정·개명 허가  관리자 2006.08.10 1,050
121  변협, 비리변호사 9명 업무정지 요청  관리자 2006.08.10 1,030
120  Y염색체 유전자형 같으면 아버지 동일인  관리자 2006.08.10 1,105
119  지역구 국회의원 출마 단체장의 '선거전 120일' 사퇴시한 합헌  관리자 2006.08.10 1,237
>>  "마악사범 소변채취 합헌"  관리자 2006.08.10 1,136
117  * 여름 휴가 공지사항 *  관리자 2006.07.29 1,098
116  "임차인 동의 없이 점포 위치 임의 변경 가능 조항 무효"  관리자 2006.07.18 1,043
115  대법원, '가출판사'에 견책 처분  관리자 2006.07.18 1,095
114  법조비리 재발… 원인과 대책  관리자 2006.07.18 1,089
113  피고인에 향응 등 받은 군산 판사 3명 사표  관리자 2006.07.18 1,091
112  '대학 조교는 고등교육법 등 관련법규상 대학교원에 해당하지 않는다'  관리자 2006.07.18 1,058
111  "범죄수익 추징때 직원 급여 등 공제 못해"  관리자 2006.07.18 1,018
110  "의사는 '한의학 전통침술' 불가"  관리자 2006.07.18 1,018
109  대법원, 임의동행 적법성 엄격 제한  관리자 2006.07.07 1,123
108  "로스쿨도입 원점에서 다시 검토"  관리자 2006.07.07 1,04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검색 취소